::: 보림사 :::
 
HOME > 커뮤니티 > 선차의 향기
 
작성일 : 18-09-29 20:55
한가위
 글쓴이 : 관리자
조회 : 16  

해마다 피할수 없는 한가위

몇번이나 가파른 귀성길
오르내렸던가 알수없어라
문득 구름속 솟는 둥근달
숲의 궁전에 웃음소리 가득하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