::: 보림사 :::
 
HOME > 커뮤니티 > 선차의 향기
 
작성일 : 20-10-07 10:21
코스모스
 글쓴이 : 관리자
조회 : 208  

코스모스

코로나19 한가위 둥근달
스치는 가을 바람이 외롭네
모든 것이 의지할것 없나니
스스로 등불삼고 법을 섬으로
삼아 대도를 홀로 걸어가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