::: 보림사 :::
 
HOME > 커뮤니티 > 자유게시판
 
작성일 : 15-09-11 08:23
알아갑시다.
 글쓴이 : 행하자
조회 : 2,718  
다음은 아니타 무르자니의
‘그리고 모든 것은 변했다’의 한 부분입니다.
 
“나는 내 자신에게, 내가 만난 모든 이에게,
그리고 삶 자체에게 언제나 내 고유한 본질을
표현해야 할 의무가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.
 
다른 누군가가 혹은 무언가가 되려는 노력은
나를 더 나은 존재로 만들어주지 않았다.
오히려 진정한 나 자신을 앗아가기만 했다.
 
그럴수록 다른 이들이
내 진정한 모습을 경험하지 못하도록 가로막을 뿐이었고,
내가 그들과 진정으로 만나지 못하게 만들 뿐이었다.
 
진정한 내 자신이 되지 않는 것은 또한
내가 여기에 와서 되고자 하고
표현하고자 하는 존재의 모습을
이 우주로부터 빼앗는 것이었다.“
 
자신이 이 세상에서 만나는 모든 사람에게
자신의 삶 자체에 언제나 자신의 고유한 본질,
나다운, 자기다운 자신만이 가지고 있는 독특한 자신의 본질을
표현해야 할 의무가 있다는 것이지요.
 
그러니까 즉,
나는 다른 누군가가 되려고 노력하면서
다른 뭔가가 되려고 노력하면서
다른 사람처럼 되려고,
딴 사람 저게 좋아 보이고,
저 사람은 저게 좋아 보이고,
저 사람의 삶이 더 멋있어 보이고,
저 사람이 가진 돈이 부럽고,
저 사람의 외모가 부럽고,
저 사람의 능력이 부럽고,
저 사람 아들은 시함도 잘 보고, 학교도 좋은 데 갔고,
남의 남편은 돈도 잘 벌어 오는데, 진급도 잘하고 하는데
내 남편은 왜 이런가하면서
남들과 비교하곤 합니다.
 
이렇게 우리는 끊임없이
내 바깥에 있는 다른 사람들을 보면서
그 사람과 나의 삶을 비교하고,
어떤 비교 우월감에 때로는 우쭐하다가
또 비교 열등감에 때로는 기분이 축 쳐지기도 하고
이런 삶을 끊임없이 반복하면서 산단 말이에요.
 
즉, 나 자신이라는
내 자신의 진정한 삶을 살지 못하고,
타인의 삶을 살지 못해서
안달하면서 살아왔다는 것이죠.
 
그래서 진정한 나 자신이 되지 않은 것은
내가 여기서 와서 되고자 하고 표현하고자 하는 본연의 존재의 모습을
이 우주로부터 빼앗는 것과 다르지 않다라고 말합니다.
 
우리는 자기 자신으로써 살면 됩니다.
 
다른 사람의 삶을 전혀 기웃거리지 않더라도
지금 이 모습 그대로
인정하고.
받아들이고,
수용하고,
허용하면서,
지금 나 자신을 온전히 사랑해주면서 사는 것이지요.
설사 내가 온갖 고통을 겪었다 할지라도,
그것은 나를 괴롭히기 위해 온 것이 아니라
나다운 삶에서 나만이,
이 우주에 있는 이 세상에 있는 그 많은 인구 가운데
오직 유일하게 나만이 겪을 수 있는 그 경험을 통해서
나만이 느낄 수 있는 깨달음을 얻고,그 깨달음을 이 우주법계 전체와 공유하기 위해서,
그림으로써 내가 우주법계의 하나이면서
전체인, 일즉다 다즉일(一卽多多卽一)인
그러한 방식으로 내가 이 우주법계 전체에 도움을 주는 방식이고,
공헌한다고 할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.
 
그러니까 그런 방식으로
이 세상 모든 사람들은
저마다 자기다운 방식으로 살 때만이
가장 자기다운 방식으로
우주법계에 기여할 수 있고,
자기부처를 드러낼 수 있는 겁니다.